[메이저스포츠] 만루 찬스의 급냉각, '우왕좌왕' 키움의 7회 자충수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만루 찬스의 급냉각, '우왕좌왕' 키움의 7회 자충수

댓글 : 0 조회 : 34 추천 : 0

22c7d21f734e90c21576a3fbae9606cd_1572009919_9941.jpg 

한 번의 실수가 살아날 수 있었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키움 히어로즈는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0-5로 완패했다. 3차전까지 내리 3경기를 모두 두산에게 내준 키움은 승리 없이 두산의 우승을 지켜볼 위기에 놓였다.


두산 선발 세스 후랭코프에게 꽁꽁 묶이며 어려운 경기를 펼친 키움이었다.  1회 선두 서건창이 볼넷 출루했으나 도루가 잡히며 아웃됐고, 3회까지 안타 없이 한 타순이 돌았다. 4회에는 2사 만루 찬스를 잡았으나 송성문이 풀카운트 끝 1루수 땅볼로 물러나며 득점에 실패했다.


6회까지 두산에게 끌려가던 키움은 7회말 찬스를 잡았다. 후랭코프가 흔들리며 박병호에게 좌전안타, 샌즈에게 볼넷을 내준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그리고 바뀐 투수 이용찬에게 송성문이 우전안타를 치면서 무사 만루. 대타로 들어선 박동원은 우익수 방면으로 큰 뜬공 타구를 날렸다.


태그업을 시도할 만한 타구였지만, 3루 주자 박병호는 우익수 박건우의 어깨를 의식한 듯 홈으로 내달리다 멈췄다. 그 사이 함께 3루로 태그업 했던 샌즈는 다시 2루로 귀루할 수밖에 없었고, 홈에서 공을 잡은 포수 박세혁이 2루로 공을 뿌리면서 샌즈가 아웃됐다.


무사 만루 찬스는 2사 1·3루가 됐고, 분위기는 순식간에 차갑게 바뀌었다. 한숨을 돌린 이용찬은 이지영을 2루수 땅볼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매조졌다. 주루 미스로 키움의 분위기는 두산의 분위기로 돌변했다. 이어진 8회초에는 3루수 송성문의 실책까지 나왔고, 결국 키움은 한 점을 더 잃었다. 분위기를 수습하기에는 경기도, 시리즈도 너무 많은 시간이 흐른 후였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7(1) 명
  • 오늘 방문자 482 명
  • 어제 방문자 526 명
  • 최대 방문자 598 명
  • 전체 방문자 14,453 명
  • 전체 회원수 11 명
  • 전체 게시물 62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