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샌즈 치명적 주루사, 그 순간 경기는 넘어갔다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샌즈 치명적 주루사, 그 순간 경기는 넘어갔다

댓글 : 0 조회 : 32 추천 : 0

22c7d21f734e90c21576a3fbae9606cd_1572010084_4328.jpg
22c7d21f734e90c21576a3fbae9606cd_1572010094_7621.jpg
 

7회말 키움 히어로즈의 주루 미스로 분위기는 완전히 넘어갔다.


키움은 2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투타에서 완벽히 밀리며 0대5로 패했다. 키움은 3연패를 당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경기 초반 선발 싸움에서 무너졌다. 잠잠하던 팀 타선이 7회말 무사 만루 절호의 찬스를 잡았으나, 주루사 하나에 모든 게 끝이 났다. 마지막 찬스를 살리지 못하자 분위기도 넘어갔다.


키움은 6회까지 세스 후랭코프를 상대로 1안타, 2볼넷을 기록했을 정도로 부진했다. 4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선 송성문이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0-4로 뒤진 7회말 절호의 찬스가 찾아왔다. 선두타자 박병호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제리 샌즈가 볼넷을 얻어 무사 1,2루 기회. 송성문이 우익수 오른쪽으로 떨어지는 안타를 날렸다. 이 때 조재영 주루 코치는 2루 주자 박병호를 3루에서 세웠다. 낮게 떨어지는 타구에도 팔을 돌리지 않았다.


계속된 무사 만루 기회. 키움은 김규민 타석에서 박동원을 대타로 기용했다. 분위기를 바꿀 중요한 찬스였다. 박동원은 1B-2S 카운트에서 공을 밀어쳐 우익수 뜬공을 만들었다. 박건우가 공을 잡아 곧바로 홈으로 송구했다. 노바운드 송구가 단숨에 박세혁의 포수 미트로 향했다. 3루 주자 박병호는 뛰는 시늉을 하다 3루로 귀루했다. 이 때 2루 주자 샌즈와 1루 주자 송성문이 모두 스타트를 끊었다. 주루 코치가 샌즈를 막았지만, 이미 늦은 상황. 포수 박세혁이 2루 송구로 샌즈를 잡아냈다. 1아웃 만루가 2아웃 1,3루로 바뀌었다. 이지영이 2루수 앞 땅볼을 쳐 무득점.


설상가상으로 수비까지 흔들렸다. 8회초 허경민이 3루수 앞 평범한 땅볼 타구를 쳤다. 송성문이 잡아 2루로 송구했지만, 공이 높았다. 허경민에게 2루 도루를 허용했고, 2사 3루에서 박세혁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추가 점수를 내줬다. 그 순간 키움의 3차전은 사실상 끝이 났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482 명
  • 어제 방문자 526 명
  • 최대 방문자 598 명
  • 전체 방문자 14,453 명
  • 전체 회원수 11 명
  • 전체 게시물 62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