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개막 2연패' 정상일 감독 "승부처 김단비 의존, 바람직하지 않아"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개막 2연패' 정상일 감독 "승부처 김단비 의존, 바람직하지 않아"

댓글 : 0 조회 : 61 추천 : 0

22c7d21f734e90c21576a3fbae9606cd_1572011714_132.jpg
 

"아직도 승부처에서 김단비만 쳐다본다. 바람직하지 않다."


인천 신한은행은 25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 홈 개막전에서 66-73으로 패했다.


이날 신한은행은 부상에서 복귀한 김단비가 3점슛 3개 포함 14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외국인 선수 비키바흐도 20점 10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마지막 승부처에서 고비를 넘지 못하고 무너졌다. 개막 2연패.


경기 후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은 "1승이 어렵다. 굳이 핑계를 대자면 오늘 뛴 조합이 처음으로 손발을 맞춰봤다. 그거에 비하면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경기력은 KB스타즈전 때보다는 나아졌다고 생각한다"고 총평했다.


복귀전을 치른 김단비에 대해서는 "(김)단비는 25분 정도 생각을 했다. 전반에는 조절을 했는데, 3쿼터에 좀 오래 썼다. 그러다 보니 4쿼터에 과부하가 걸려서 체력이 떨어졌고, 슛 에러가 많이 났던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몸 상태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정 감독은 "조심스럽다. 더 안 좋아지면 장기적으로 출전을 못할 수 있다. 불안하다. 일단 내일 경과를 봐야 될 것 같다. 어쨌든 임팩트가 있는 선수기 때문에 있고, 없고의 차이가 크다. 하지만 김단비한테 의존하는 건 벗어나야 한다. 그래야 김단비도 본인의 플레이가 나오고, 편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끝나고 선수들한테 야단을 좀 쳤다. 아직도 승부처에서 김단비만 쳐다본다. 정규리그가 장기 레이스고, 팀 미래를 봤을 때 바람직하지 않다. 모두 다 같이해야 한다. 아직도 슛이 몇 개 안 들어가거나 하면 망설인다. 내가 제일 싫어하는 거다.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승부처에서 나타난 '김단비 의존증'에 대해 지적했다.


이어 "속공으로 너무 많은 점수를 내줬다. 백코트가 안돼서 그런 것도 있지만, 상대도 가용인원이 많은 게 아니었다. 체력적인 부분에서 뒤진 건 말이 안된다. 외국인 선수는 비슷하게 해줬다. 비기는 게 목표였다. 결국은 김한별과 배혜윤으로부터 파생되는 공격을 막지 못한 게 결정적인 패인인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선에서 리딩을 맡고 있는 김이슬과 이경은에 대해서는 "이경은은 15분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김이슬이 리딩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다. 그럴 때 이경은을 쓰는데, 그래도 없는 것보단 있는 게 큰 것 같다"며 이경은의 존재감을 언급했다.


덧붙여 "이경은에게 큰 공헌도를 바라는 게 아니다. 리딩과 패스, 팀 조율에만 신경 써주면 된다. 그때 김이슬이 한 박자 쉴 수 있다. 김이슬이 아직 압박 상황을 헤쳐나가는 게 부족하다. 경험을 통해서 좋아질 거라 본다. 이경은은 마지막에 노마크 레이업 못 넣은 게 아쉽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감독은 "다음 경기 상대가 하나은행이다. 연패를 끊어야 한다. 오늘은 아무래도 홈 개막전이라 선수들이 부담이 많았을 거다. 아쉽지만 잊어버리고 다시 시작하겠다. 썩 만족스러운 경기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열심히 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다음 경기에서 반드시 연패를 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480 명
  • 어제 방문자 526 명
  • 최대 방문자 598 명
  • 전체 방문자 14,451 명
  • 전체 회원수 11 명
  • 전체 게시물 62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