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현대캐피탈이 외국인 선수 없이도 경기하는 ‘힘’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현대캐피탈이 외국인 선수 없이도 경기하는 ‘힘’

댓글 : 0 조회 : 41 추천 : 0

'신뢰'로 더욱 단단하게 뭉쳐 연패 탈출

22c7d21f734e90c21576a3fbae9606cd_1572012033_8141.jpg
 

V-리그에서 외국인 선수는 흔히 절반 이상의 존재감을 가진다고 분석한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국내 선수만으로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는 철학을 공유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17일 충남 천안의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1라운드에서 외국인 선수 에르난데스가 발목이 부러지는 큰 부상을 당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에르난데스를 영입한 최태웅 감독이다. 경기에 나설 만한 몸 상태를 만들어 본격적으로 시즌을 시작하려는 상황에서 너무 큰 부상이 찾아왔다. 발목뼈가 부러진 에르난데스는 결국 수술을 받고 재활에만 올 시즌을 고스란히 써야 하는 상황이 됐다.


결국 현대캐피탈은 에르난데스를 대신할 새 외국인 선수를 찾기로 했다. 하지만 트라이아웃에서 지명되지 않았던, 그리고 트라이아웃에 신청했지만 남자부 7개 팀의 선호도가 떨어졌던 선수 중에 새 외국인 선수를 찾아야 하는 만큼 최태웅 감독의, 또 현대캐피탈 국내 선수의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할 만한 선수를 찾기는 어려웠다.


최태웅 감독은 “리그 전체의 경기력이 평준화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외국인 선수가 합류한다고 해서 우리 팀의 경기력이 극적으로 바뀔 정도는 아니다. 또 교체해야 할 수도 있다”고 새로운 외국인 선수의 합류에 대해 조심스러워했다.


이어 “외국인 선수가 없다고 해서 경기력이 떨어지면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국내 선수들이 더 단단하게 뭉쳐야 한다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에르난데스의 대체 선수를 뽑지 않을 계획도 세웠던 최태웅 감독의 분명한 의지다.


선수들은 최태웅 감독의 주문에 시즌 첫 승리로 화답했다. 물론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외국인 선수 크리스티안 파다르가 없는 상황에서도 우리카드를 상대로 승리했던 기억은 여전히 생생했다. 덕분에 선수들은 승리라는 목표를 위해 뭉칠 수 있었다.


전광인은 “우리는 에르난데스를 외국인 선수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국내 선수라고 생각하며 몇 개월을 함께 했다”면서 “많이 안타깝지만 빈자리가 크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누가 와도 잘해줄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팀 분위기를 소개했다.


새로 합류할 외국인 선수의 기대치를 낮추는 것도 현대캐피탈 선수들의 자신감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 “우리가 지금까지 생각했던 외국인 선수와 (대체선수로 뽑을 수 있는) 남은 선수의 차이가 크다. 그래서 감독님께서 국내 선수로만 할 수 있다는 말씀하신 것이 우리에게도 플러스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7 명
  • 오늘 방문자 481 명
  • 어제 방문자 526 명
  • 최대 방문자 598 명
  • 전체 방문자 14,452 명
  • 전체 회원수 11 명
  • 전체 게시물 62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