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인력과 조직의 육성' K리그 아카데미 '사람이 힘이다'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인력과 조직의 육성' K리그 아카데미 '사람이 힘이다'

최고관리자 0 65 0

2878615dc7f77a17e922e46d1ad5c946_1577055773_8205.jpg
 

지방 A구단은 참신한 마케팅 아이디어를 찾아냈지만 엄두가 나지 않아 실천에 옮기지 못하고 있다. 구단 직원들이 기존 일에 안주하는 것도 있지만 그것 보다 직원 수가 너무 적어 서로 주저한다. A구단만의 상황이 아니다. 1부 리그 리딩 구단 FC서울, 전북 현대, 울산 현대 등 상위권 구단을 제외하곤 구단에 일할 전문 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파다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구단 프런트의 역량 강화가 리그의 질적 성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봤다. 이를 위해 구단 직원수를 늘리고, 재교육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최근 구단 직원수가 늘고 있다. 2017년 K리그 1부팀 직원 평균은 20명이었다. 2부팀 직원 평균은 13명이었다. 2년 만인 올해 1부는 평균 1명 늘었다. 2부는 2명 정도 증가했다. 구단들은 늘어난 직원들을 마케팅, 사회공헌, 티켓 판매 강화를 위해 집중 배치하고 있다. 과거 선수단 운영 및 성적 위주의 구단 운영에서 최근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구단 자생력 강화로 초점을 바꾸고 있다. 프로연맹은 신생구단 창단시 사무국 인원을 최소 20명 이상으로 못 박았다. 지난 7월 이사회에서 20명 이상으로 규정화했다. 구단이 정상적으로 돌아가기 위한 최소 인원이 필요하다고 봤다. 효율성만 따져 프런트가 너무 적을 경우 구단의 기본 업무 수행이 잘 안 된다고 본 것이다. 이를 위해 앞서 2017년엔 구단 사무국 표준 조직도를 배포하기도 했다. 프로연맹은 구단 임직원들의 재교육을 위해 'K리그 아카데미'에 지속적인 투자를 실시하고 있다. 이 아카데미는 2013년부터 연맹이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행정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13개로 만들었다. 과정은 ▶CEO ▶감독 ▶사무국장(GM) ▶마케팅 ▶유소년 지도자 ▶지자체 ▶축구산업아카데미 ▶은퇴선수 등으로 세분화돼 있다. 1년에 2~3회 강의 및 벤치 마킹 등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부터 외국인 선수와 은퇴 선수 과정이 신설됐다. 외국인 선수 과정은 K리그 적응을 돕기 위해 만들어졌다. 은퇴 선수 과정은 제2의 인생 설계를 돕는 차원이다. 2013년 처음 시작된 '축구 산업 아카데미'는 현재 11기까지 배출됐다. 총 수료생이 388명에 달한다. 그 중 약 30%가 스포츠 협회와 연맹, 프로팀, 해외 클럽, 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에 나가 활동 중이다. 조연상 프로축구연맹 사무국장은 "K리그의 힘은 사람이다. 리그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람에 투자할 것이다"고 말했다.



0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98 명
  • 어제 방문자 163 명
  • 최대 방문자 684 명
  • 전체 방문자 41,621 명
  • 전체 회원수 38 명
  • 전체 게시물 1,47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