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KCC의 ‘4연승’은 ‘수비력’ 덕분이다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KCC의 ‘4연승’은 ‘수비력’ 덕분이다

댓글 : 0 조회 : 32 추천 : 0

2878615dc7f77a17e922e46d1ad5c946_1577056135_8813.jpg
 

“수비가 좋았다.” 연승 기록을 ‘4’로 늘린 전창진 KCC 감독이 눈에 띄게 좋아진 수비력을 칭찬했다. KCC는 22일 오후 3시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오리온과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3라운드에서 88-72(22-12 20-18 23-24 23-18)로 이겼다. KCC는 4연승을 구가하며 한 경기 덜 치른 KGC를 제치고 2위로 도약, 선두 SK 뒤를 바짝 추격하는 데 성공했다. KCC는 이대성 등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이 빡빡한 일정 때문에 쉽지 않은 한 판을 예고했으나, 송교창 등의 맹활약 덕분에 초반 기선 제압에 성공하며 웃었다. 전창진 감독은 ‘수비력’을 승리요인으로 꼽았다. 경기 후 “오늘 가용 인원이 많지 않아서 수비에 적극적으로 해달라고 했다. 상당히 수비가 좋았다. 수비가 좋으면서 예전처럼 트랜지션 상황들이 많이 나오고 선수들이 자신감도 많이 찾았다. 상대보다 스피드적으로 압도를 해서 경기를 초반에 잘 끌고 간 것이 승리요인이라고 본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정창용, 유현준 등 묵묵히 제 몫을 해준 선수들에 대한 “경기 조율을 잘해줬다”는 칭찬도 잊지 않았다. 최근 좋은 경기력의 송교창에 대해서는 “팀 내 현재 최고의 득점원”이라며 “어려도 자기 컨디션을 꾸준하게 유지하며 노력하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연승을 구가하고 있는 KCC 앞에 까다로운 인삼공사가 나타났다. 순위표도 높은 데다 직전 맞대결에서 크게 당한 상대라 더 부담스럽다. 이에 전 감독은 “인삼공사는 상승세고 앞선에 있는 선수들이 좋다. 그 부분을 잘 대처해야할 것”이라며 “지난 번에 전주에서 크게 망신당했는데 그렇게 되지 않으려 한다”며 복수를 예고했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10 명
  • 오늘 방문자 448 명
  • 어제 방문자 472 명
  • 최대 방문자 684 명
  • 전체 방문자 33,595 명
  • 전체 회원수 36 명
  • 전체 게시물 7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