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홈런+탄탄 수비' 유강남, 아픔 먹고 성장하는 '주전 포수'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홈런+탄탄 수비' 유강남, 아픔 먹고 성장하는 '주전 포수'

댓글 : 0 조회 : 2 추천 : 0

99e93bd76a49f381191f2282bbcdc95a_1570517262_7207.jpg



SEN=고척, 이종서 기자] 유강남(LG)이 주전 포수로서 존재감을 뽐내기 시작했다.


유강남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포수 겸 7번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전날(6일) 열린 1차전에서 유강남은 짙은 아쉬움을 안고 그라운드를 나와야만 했다. 무안타 침묵은 물론 0-0으로 맞선 8회초 무사 1루에서는 희생번트를 시도한 것이 병살이 되면서 찬스를 날렸다. 결국 LG는 9회말 박병호에게 끝내기 홈런을 허용하며 1차전을 내줬다.


자존심을 구긴 유강남은 하루 만에 명예 회복에 성공했다. 2-0으로 앞선 3회말 주자 주자 1,2루에서 좌익수 왼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때려내며 추가 점수를 안겼다.


7회말에는 흐름을 가지고 오는 홈런을 쏘아 올렸다. 6회말 키움이 한 점을 만회하면서 1-3이 된 가운데, 7회말 한현희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그대로 넘겼다. 유강남의 포스트시즌 2호 홈런.


타자로서 전날 아쉬움을 지웠던 유강남은 포수로서도 분주하게 자신의 몫을 해냈다. 차우찬의 원바운드성 공을 완벽하게 블로킹 해내며 7이닝 1실점으로 합을 맞췄다.


유강남이 공격과 수비에서 바쁘게 움직였지만, LG는 끝내 웃지 못했다. 불펜 난조로 연장 10회말 또 한 번 끝내기를 맞아 4-5 패배를 안으며 준플레이오프 2연패에 빠졌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60 명
  • 어제 방문자 71 명
  • 최대 방문자 246 명
  • 전체 방문자 3,100 명
  • 전체 회원수 3 명
  • 전체 게시물 4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