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진땀 세이브' 고우석 조금 회복한 자신감, 그리고 팬들의 환호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진땀 세이브' 고우석 조금 회복한 자신감, 그리고 팬들의 환호

댓글 : 0 조회 : 11 추천 : 0

c838115111dd47976b8de6c9ba3ac1d1_1570629839_953.jpg



LG 고우석(21)이 준플레이오프(준PO) 삼세번 도전 끝에 '진땀 세이브'를 거뒀다.


고우석은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PO 3차전 4-2로 앞선 9회 초 등판해 1이닝 동안 4사구 2개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올렸다.


2패로 패배 위기에 몰린 상황, 고우석의 불안했던 출발은 경기를 마무리 짓는 마지막 아웃 카운트를 올릴 때까지 계속돼 LG 더그아웃과 관중석에는 '긴장감'이 흘렀다.


그도 그럴 것이 고우석은 정규시즌과 달리 이번 포스트시즌에 줄곧 불안하다. 포스트시즌에 처음 나선 지난 3일 NC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3-1로 앞선 9회 등판해 실점은 없었으나 1사 만루 위기까지 몰렸다.


또 6일 준PO 1차전 0-0으로 맞선 9회 말 마운드에 올라 첫 타자 박병호에게 던진 첫 번째 공을 통타당해 끝내기 홈런을 맞고 좌절했다. KBO 리그 포스트시즌 역사상 공 하나만 던지고 패전투수가 된 건 고우석이 사상 처음이다. 다음날인 7일 2차전에서는 4-3으로 앞선 9회 말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1년 농사의 결실을 맺는 가장 중요한 무대에서 연이어 좌절한 고우석은 악플을 우려해 최근에는 자신의 기사를 찾아보지 않을 정도로 마음고생이 컸다.


그런데도 '가을 야구' 베테랑 사령탑 류중일 감독은 고우석을 향한 믿음을 거두지 않았다. 프로 3년 차로 올해 처음 마무리를 맡아 35세이브를 올린 고우석에게 "우리 팀 마무리 투수다"고 했다. 7일 "고우석이 끝내기 홈런을 맞았지만 개의치 않고 더 당당하게 던졌으면 좋겠다. 위축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고, 9일에는 "2차전 9회 말 2사 만루 박병호 타석에서 교체한 이유는 선수를 '두 번' 죽이지 않기 위해서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뒤는 다른 생각을 했다. 고우석이 한국 야구를 이끌어갈 클로저가 되기 위해서는 결과에 상관없이 박병호의 타석에서 내세우는 게 맞았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3차전도 같은 상황이 오면 고우석을 내보낸다"고 말했다.


LG가 4-2로 앞선 9회 초 예상대로 잠실구장에는 고우석의 등장을 알리는 '사이렌'이 울렸다.

고우석은 첫 타자 김하성과의 9구까지 이어진 승부에서 볼넷을 내줬다. 후속 대타 송성문은 초구에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다. 키움은 이지영의 희생번트 성공으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LG에는 동점 내지 역전까지 내줄 수 있는 위기였다.


1사 2·3루에서 대타 박동원이 배트에 공을 맞히는 순간 LG 벤치는 다시 한번 깜짝 놀랐다. 잘 맞은 타구였다. 하지만 라인 드라이브성 타구는 중견수 이천웅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갔다. 고우석은 김혜성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경기를 매조지했다. 그제야 고우석과 LG 선수단은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고 반격의 1승에 환호했다.


지나간 아픔을 모두 털어낼 순 없겠지만, 어렵게 지킨 팀 승리로 조금이나마 부담감을 덜게된 고우석 역시 드디어 환호했다.


LG는 이겼지만 4경기 모두 등판해 불안함을 보인 고우석에 대한 걱정을 지울 수 없게 됐다. 그래도 탈락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진땀 세이브를 거둔 고우석이 자신감을 회복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날 최고 구속은 155㎞까지 나와 몸 상태에는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고우석은 의외로 담대함 보였다. 인터뷰 차례를 기다리는 와중에 끝까지 남아있던 100~200여 명의 팬들이 자신의 이름을 크게 연호하자, 가까이 다가가 손을 흔들며 팬들에게 화답했다.


가을 야구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쌓고 있는 고우석은 모처럼 미소를 지었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60 명
  • 어제 방문자 71 명
  • 최대 방문자 246 명
  • 전체 방문자 3,100 명
  • 전체 회원수 3 명
  • 전체 게시물 4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