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스포츠] 유강남 “내일 빨리 왔으면, 찬규가 끝까지 던진다 했다"

💯메이저클릭검증 커뮤니티에서는 먹튀없는 메이저사이트을 위한 안전놀이터를 제공합니다.메이저클릭 검증 커뮤니티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메이저스포츠] 유강남 “내일 빨리 왔으면, 찬규가 끝까지 던진다 했다"

댓글 : 0 조회 : 10 추천 : 0

c838115111dd47976b8de6c9ba3ac1d1_1570629966_0145.jpg 



 LG 트윈스 유강남이 준플레이오프 리버스 스윕을 자신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2경기 연속 끝내기 패배 이후 얻어낸 값진 1승이다.


유강남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마무리투수 (고)우석이는 힘든 상황을 이겨냈다. 그동안 별다른 위로의 말도 하지 않았다. 모든 선수들이 우리가 우석이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스스로도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고우석을 믿는다”며 지난 2경기 연속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던 고우석을 감쌌다.


9회초 1사 2, 3루에서 대타 박동원과의 승부는 이날 경기 최대 승부처였다. 고우석은 4구 연속 슬라이더를 던져서 박동원을 중견수 직선타로 잡아내며 큰 고비를 넘겼다. 


유강남은 “박동원에게 슬라이더로 승부를 들어갔다. 직구를 요구했는데 우석이가 고개를 젓더라. 슬라이더에 자심감이 있다고 느껴서 슬라이더로 계속 승부를 걸었다. 좋은 결과가 나와서 다행”이라고 당시 장면을 회상했다.


오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4차전 LG 선발투수는 임찬규다. 유강남은 “찬규가 컨디션이 좋다고 자신했다. 끝까지 던지게 해달라고 해서 내가 끝까지 던지게 만들어주겠다고 답했다. 내일 키움 선발투수가 최원태인데 자신 있다. 빨리 내일이 왔으면 좋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LG는 지금까지 5차례 준플레이오프를 치렀고 5번 모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단 한 번도 준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적이 없다. 


유강남은 “오늘 승리로 분위기가 완전히 바뀌었다. 타자들도 그동안 잠잠하던 페게로가 홈런을 터뜨렸고 (정)주현이형도 장타를 쳤다. 타선이 살아나는 분위기가 다른 타자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줄 것 같다. 내일 경기가 기대된다. 정말 즐겁다”며 LG의 리버스 스윕을 자신했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60 명
  • 어제 방문자 71 명
  • 최대 방문자 246 명
  • 전체 방문자 3,100 명
  • 전체 회원수 3 명
  • 전체 게시물 4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
cnssports
brosports
kingsports